[최고의 TV] 박은빈 8년 후 사망? '청춘시대2' 해피엔딩 해주라 제발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청춘시대2'가 종영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8년 후 충격적인 에필로그가 공개됐다. 8년 뒤 손승원으로 추정되는 남자의 손을 잡은 아이의 엄마가 박은빈이 맞는지, 그리고 예고된 바대로 박은빈이 죽었는지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1

지난 6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청춘시대2' 13회에서는 친구 문효진과 관련된 과거 기억을 찾은 송지원(박은빈 분)이 선생님에게 복수를 계획하는 내용이 담겼다. 친구에 대한 복수를 결심한 송지원은 방송 말미 선생님의 사은회에 참석했다.

아직 과거 무슨 일이 있었는지는 정확히 공개가 되지 않았다. 하지만 그것이 한 사람의 인생을 망가뜨리고, 또 다른 누군가의 기억을 없앨만큼 심각한 문제라는 건 알 수 있다. 그래서 송지원은 문효진의 뜻에 따라 자신이 복수를 하겠다고 나선 상황이다.

마지막회는 송지원의 복수 결과가 담길 예정. 하지만 시청자들은 이날 방송 말미 공개된 에필로그 내용에 더 큰 관심과 궁금증을 드러냈다. 8년 후라는 자막과 함께 한 여자 아이가 벨에포크 앞에 앉아 있다. 그 때 다가온 남자의 손을 잡고 걷기 시작한 아이는 "이 곳이 엄마가 살던 곳이냐"고 묻는다.

이 남자의 목소리는 임성민(손승원 분)으로 추정된다. 이 때문에 시청자들은 아이의 엄마가 송지원이라고 추측했다. 8년 후인 2025년은 송지원이 사망한다고 알려진 때. 앞서 '청춘시대2' 측은 하메들의 묘비명을 공개한 바 있는데, 그 때 송지원이 2025년 사망한다고 나와있었다.

이 같은 에필로그로 인해 시청자들은 큰 충격을 받았다. 물론 아직 아무것도 정확하게 밝혀진 건 없다. 에필로그엔 송지원이 죽었다는 내용이 전혀 없고, 아이의 엄마 역시 송지원이라고 단정지을 만한 단서가 없기 때문. 과연 '청춘시대2'는 시청자들이 걱정과는 달리 해피엔딩을 그려내고 시즌3를 기약할 수 있을까. 그 결과가 궁금해진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