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락이 미셸 오바마에게 보낸 결혼 25주년 메시지(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미국 전 대통령 버락 오바마가 여자들끼리 중요한 얘기를 하는 자리에 눈치 없이 끼어들었지만, 이번에는 봐주기로 했다.

지난 화요일(3일) '여성을 위한 펜실베이니아 콘퍼런스'에 강연자로 참석한 미셸 오바마는 TV 프로듀서이자 작가인 숀다 라임스와 무대 위에서 중요한 얘기를 나누려던 참이었다.

숀다는 말했다.

"오늘은 우리 모두에게 중요한 날이지만 미셸 당신에게도 매우 특별한 날이죠. 그래서 조금 놀라게 해 줄 것을 준비했어요. 비디오 좀 틀어 줄래요?"

그리고 익숙한 목소리가 들렸다.

"헤이, 허니!"

"저기, 지금 숀다 라임스 그리고 소중한 펜실베이니아 여성들과 함께하고 있다는 건 알고 있지만 내가 이 판에 좀 끼어들어야 했어. 왜냐하면, 오늘이 우리 결혼 25주년이거든."

이어 그는 말했다.

"지난 25년간 나를 참아 내겠다는 결심은 당신이 얼마나 성스럽고, 훌륭하고, 참을성 있는 사람인지를 말해주는 증거야."

"내가 더 쉬웠던 이유는 당신이 훌륭한 파트너였고, 나를 항상 웃게 해주는 훌륭한 친구였고, 내가 내린 결정이 옳다고 확신하게 해주는 사람이었으며, 우리 딸들과 이 나라의 귀감이기 때문이야."

"자신의 행동에 항상 책임을 지고 주변의 사람들까지도 챙기는 당신의 방식은 정말 놀라워. 그리고 다른 사람들이 내가 그랬던 것처럼 당신을 알아가면 알아갈수록 사랑에 빠진다는 사실은 놀랍지 않아."

"내가 당신을 끈질기게 졸라서 결국 데이트 승낙을 받아낸 것이야말로 내 인생에 가장 잘한 결정이야. 그리고 당신도 그렇게 생각했으면 해."

미셸 오바마 역시 인스타그램에 오바마에게 이런 메시지를 남겼다.

"우리 25주년을 축하하며. 4반세기가 더 지나고 나서도 당신은 내 최고의 친구이자 내가 아는 가장 훌륭한 남자일 거야. 사랑해."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