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민속촌 작명가가 '모'씨 자매에게 지어준 이름(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다양한 역할을 맡은 구성원들의 활약으로 한국민속촌은 큰 사랑을 받고 있다. 구미호, 교련, 주번, 거지에 이어 이번에는 작명가가 등장했다.

3일 한국민속촌은 공식 유튜브 계정을 통해 한 편의 영상을 공개했다. '작명으로 세대차이까지 극복시키는 민속촌 작명가'라고 한다.

영상에는 역술 자료를 펼친 작명가와 그 앞에 앉은 두 여성의 모습이 담겼다. 두 여성은 자매 사이로, '모'씨 성을 가졌다. 잠시 고민한 작명가는 "요즘은 세상이 빨라져 한 살 두 살 차이만 나도 세대차이가 난다"라며 "세대차이를 극복할 수 있는 이름을 지어주겠다"고 말했다.

그리고 작명가는 열심히 자매의 관상을 보는데... 애초에 '모'씨라는 성을 들었을 때부터 이름은 정해진 것으로 보이지만, 굳이 관상을 구구절절하게 설명하는 덴 이유가 있었다. 영상을 통해 작명가의 센스를 확인해 보자.

당신이 '나이가 좀 있는 사람'인지 확인할 수 있는 건 덤이다.

korea hospital

korea hospital

Close
한복 크로스 드레싱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