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버이연합·엄마부대의 최근 3년간 활동 내역 특이점

게시됨: 업데이트됨:
E
뉴스1
인쇄

대표적인 보수단체인 어버이연합, 엄마부대봉사단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단 한 건의 집회도 개최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이용호 국민의당 의원이 이날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지난 3년간 어버이연합, 엄마부대봉사단 집회 신고 및 개최 현황'(2017년 4월까지)을 분석한 결과, 어버이연합은 이 기간 동안 총 1897건의 집회를 신고했고 실제 71번의 집회를 개최했다.

또한 엄마부대봉사단은 총 484건의 집회를 신고했으며 39번의 집회를 개최했다.

이들은 박근혜 정부 당시에는 왕성한 활동을 보였다. 어버이연합은 지난 2015년에는 총 1277건을 신고해 48번 집회를 개최했는데 한달 평균 106번 신고해 매주 1회에 달하는 4회 집회를 가진 셈이다.

같은 해 엄마부대봉사단은 한 달 평균 28번 신고, 2주에 1회 이상인 2.8회의 집회를 가졌다.

2016년의 경우 어버이연합은 총 575회 신고해 21회 집회를 가졌고, 엄마부대봉사단은 총 59회 신고해 5회 집회를 개최했다.

하지만 올해 들어 집회 현장에서 이들을 보기가 힘들어졌다.

어버이연합은 2017년 3월 6일까지 총 45회 집회를 신고했는데, 1월 6일과 20일 단 두 차례만 집회를 가졌다. 이 집회들의 경우 '최순실 게이트' 특검 사무실이 있던 강남구 대치동 소재 대치빌딩에서 열렷다.

엄마봉사단은 같은 해 5월 12일까지 총 90회 신고했는데, 대전에서 3월 24일 단 한 차례만 집회를 가졌다.

e

특히 이들 단체는 5월 9일 대선 이후 현재까지 단 한건의 집회도 개최하지 않았고 신고 자체도 하지 않았다.

이에 이용호 의원 측은 "최근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이 검찰 조사에서 국정원으로부터 자금 지원을 받았다고 진술한 터라 정권교체 후 국정원을 통한 자금줄이 끊겨 활동이 멈춘 것 아니냐는 의심도 갖게 한다"고 분석했다.

이용호 의원은 "대선 이후 대표적 보수단체들의 활동이 사실상 멈춰 정권 교체 후 변화를 실감하게 한다"며 "국정원과의 유착 관계에 대해서는 검찰이 철저히 수사해야 하고, 어느 정권이건 정치적 색채가 강한 시민단체와 결탁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