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육계의 거목' 김운용 전 IOC 부위원장이 타계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한국 체육계에 거목이 쓰러졌다. 김운용(86) 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부위원장이 3일 새벽 타계했다.

김 전 부위원장은 전날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에 입원했다 3일 오전 2시쯤 세상을 떠났다. 노환으로 인한 별세다.

1931년 대구 출생의 김 전 부위원장은 지난 1972년 국기원, 1973년 세계태권도연맹(WTF)의 창설을 이끌었다. 1986년에는 IOC 위원에 선출됐고, 1992년에는 IOC의 부위원장으로 취임했다.

e

태권도를 중심으로 세계 체육계에 큰 영향력을 미치던 김 전 부위원장은 1997년에는 대한체육회 회장으로 취임, 한국 체육계의 수장으로도 많은 일들을 해냈다.

한국이 지구촌 축제 1988년 서울올림픽, 2002년 한일월드컵을 유치한 데에도 김 전 부위원장의 영향력이 크게 작용했다.

2000년 시드니올림픽은 김 전 부위원장의 업적이 크게 부각된 대회였다. 남북 선수들이 개회식에 동시 입장했는데, 이 역사적인 이벤트를 김 전 부위원장이 이끌어냈다.

태권도가 시드니올림픽부터 정식 종목으로 채택, 한국의 메달밭이 된 것도 김 전 부위원장의 공이라는 평가다.

정치계에도 발을 디뎠다. 2000년 제16대 국회의원으로 당선돼 통일외교통상위원회 소속으로 활동한 것. 시드니올림픽 남북 동시 입장은 김 전 부위원장의 의정 활동과도 무관치 않았다.

e

2015년 11월 13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스포츠영웅 명예의 전당 헌액식'에서 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부위원장인 김운용씨가 헌액패를 받고 기념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빛만 있었던 것은 아니다. 어둠도 있었다. 2001년에는 IOC 위원장 선거에 출마해 낙선했고, '솔트레이크시티 뇌물 스캔들'에 연루돼 IOC로부터 엄중 경고 처분도 받았다. 2004년에는 횡령 혐의가 드러나 국제 체육계를 떠났다.

공과가 뚜렷하고 평가도 엇갈리지만 김 전 부위원장만큼 한국 체육계에서 영향력이 강했던 인물도 찾아보기 힘들다.

김 전 부위원장은 지난 6월, 방한한 장웅 북한 IOC 위원과 만남을 갖는 등 건강한 모습을 보였다. 둘은 시드니올림픽 남북 공동 입장을 성사시켰던 추억을 떠올리며 웃음을 지었다.

그러나 이날 김 전 부위원장은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나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고인의 빈소는 세브란스 병원에 차려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