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원 사고 부검 군의관 '도비탄 아닌 직격탄 가능성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3
뉴스1
인쇄

지난 26일 강원 철원에서 총탄에 맞아 사망한 A일병의 부검 결과, 도비탄이 아닌 직격탄에 맞았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이에 군은 "정밀한 추가 확인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최근 A일병을 부검한 법의학 군의관은 "두개골에서 총탄 조각 3개가 나왔지만 파편의 형태를 보면 외부에서 쪼개진 것이라기 보단 머리에 맞으면서 깨졌을 가능성이 높다"고 유족에게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선 27일 육군은 중간 수사 브리핑에서 도비탄일 가능성을 열어두고 관련 수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도비탄이란 발사된 총탄이나 포탄이 돌과 나무 등 지형·지물에 의해 정상 발사 각도가 아닌 예상 외의 방향으로 나아가는 것을 말한다.

그러나 부검의가 병사의 몸에 박힌 총알이 1차 충격에 의한 변형이 없다는 소견을 내놓으면서 A일병이 도비탄이 아닌 직격탄에 맞아 사망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사고 당시 가까운 사격장에서 K-2 소총 사격훈련이 진행된 점으로 미뤄볼 때, 총탄이 사격장을 벗어나 부대로 복귀하던 A일병에 날아들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해당 부대 지휘관의 사격장 통제와 부실관리 문제가 도마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A일병의 유족도 사인이 도비탄이 아닐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국방부 관계자는 "정확한 부검 결과가 나올 때까지 지켜봐야 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30일 뉴스1과의 전화통화에서 "A일병의 부검을 진행한 군의관이 유가족분들에게 진행 상황을 설명드린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도 "아직 결정된 것은 없으며 최종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육군에 따르면 A일병은 지난 26일 병사 20여명과 함께 영외서 작업 후 부대로 복귀하다 머리에 총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했다. 사고 당시 인근 사격장에서는 병력 12명이 K-2 소총으로 사격훈련 중이었다. 사격장과 사고지점간의 거리는 400m 가량 떨어져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사격간 전술도로의 통제와 안전 지침 이행 여부와 관련해선 A일병 소속부대와 사격을 실시한 부대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는 상황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