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시내 공공장소 1474곳의 '불법 촬영 카메라' 단속한 결과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경찰이 9월 한 달간 서울 시내 공공장소에 대한 '불법 촬영 카메라' 단속을 벌인 결과 1건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w

서울지방경찰청은 이달 1일부터 28일까지 전문 탐지 장비를 이용해 서울 시내 공공장소 1474곳에서 불법 카메라 설치 여부를 단속했으며, 불법으로 설치된 카메라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30일 밝혔다.

점검 대상 지역은 서울 내 지하철과 기차역사, 버스터미널, 공중화장실, 대학교, 기타 다중이용시설 등이다.

이번 단속에는 경찰관 181명, 여성 안심보안관 65명, 시설주 37명 등이 투입됐다.

경찰 관계자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발견된 불법 촬영 카메라는 있지만, 이번 점검을 통해 단속된 불법 카메라는 없었다"며 "단속의 효과는 안심할 수 있는 분위기 조성 차원도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