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의 추석 일정이 다소 축소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WOMAN HEAD
뉴스1
인쇄

추석 연휴를 맞아 문재인 대통령도 '휴식 모드'에 들어갔다.

30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당초 재래시장을 방문해 추석 준비에 바쁜 상인들과 장을 보러 나온 국민들과 소통할 예정이었지만 취소됐다. 지방 중 한 곳을 방문해 전통마을을 찾는 일정도 예정됐었지만 지방을 찾되 휴식을 취하는 것으로 바뀌었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기존 일정에서 교통상황을 점검하는 차원에서 교통통신원과 명절기간 동안 쉬지 못하고 일하는 분들에 대한 감사 전화, 두 가지 일정만 소화하게 됐다. 일정이 다소 축소된 것이다.

다만 문 대통령이 '깜짝 행보'를 할 가능성도 크다. 복수의 청와대 관계자들은 "일정이 많은 것 같아 조정을 했는데 이후에도 계속 바뀌는 부분들이 있다"고 전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