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민이 '뜨거운 사이다' 출연 후 밝힌 소감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이 '뜨거운 사이다'에 출연한 뒤 소감을 전했다.

박 의원은 지난 28일 방송된 온스타일 '뜨거운 사이다'에 '문제적 인물'로 출연했다. 이날의 대화 주제는 '여성 징병제 논란'. 지난 9월 초 여성도 징병 대상이 되어야 한다는 청와대 국민 청원이 올라왔고, 이는 치열한 논쟁 속에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언급할 정도로 화제가 됐다.

catalonia

이날 방송은 우선 1999년 있었던 군 가산점제 폐지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박 의원은 "군 가산점 제도는 헌법재판소에서 위헌으로 판단한 것"이라며 "군 가산점 제도는 국가가 재정적 뒷받침 없이 돈을 안 들이고 제대 군인을 지원하기 위해 여성과 군대에 갈 수 없는 장애인들을 차별한 것으로 헌법의 정신에 위배된다"고 말했다.

이어 박 의원은 "저도 헌재와 의견이 같다"고 전했다.

또 인구 수 감소로 인한 병력 축소 우려에는 "현대 전쟁은 기술전이다. 병력이 많으면 오히려 고정 비용이 든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북한 도발로 인한 국가 안보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는데, 핵 앞에서 병력의 숫자는 의미가 없다"며 "설득력 없다"고 꼬집었다.

catalonia

박 의원의 말을 듣던 모델 이현이는 "인구 절벽 병력 감소로 포장했지만 다른 이유가 있을 것 같다"라며 "'왜 군대를 나만 가 너도 가라'는 마음에서 주장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박 의원도 "군 복무를 마친 남성이 내가 고생했으니 여성들도 고생해보라는 식의 성 평등 하향평준화를 주장하는 것은 불합리한 대안"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박 의원은 "군대를 다녀온 남성은 여러 가지 이유로 어려움을 겪는다. 남성의 군 문제를 함께 공감해주는 사회문화가 필요하다"고 당부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방송 말미 박 의원은 "남성과 여성은 사회에서 함께 해야 할 존재. 한쪽이 다른 한 쪽을 적으로 생각하는 것은 이득 없는 싸움이다"라면서도 "방송 나가면 욕은 많이 먹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 관련기사

- "여자도 국방의 의무 같이 지자"에 대한 박주민의 생각(영상)
e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Close
박찬주 육군 대장 군검찰 출석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