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가 권양숙 여사 고발을 검토하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HONG JUNPYO
뉴스1
인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9일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의 640만 달러 뇌물수수’ 혐의를 거듭 주장하며 “권양숙 여사 고발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중식당에서 기자들과 오찬 간담회를 열어 “(노 전 대통령 일가를) 뇌물공범으로 수사하고, (불법 수수한 뇌물도) 환수해야 한다. 권 여사 고발도 검토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부가 ‘적폐 청산’ 작업의 일환으로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과 국군 사이버사령부 등 국가기관의 불법행위를 조사하자, 노 전 대통령 일가의 뇌물 사건에 대한 특검을 주장하며 맞불을 놓고 있다.

roh moohyun kwon

특히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노 전 대통령 죽음과 관련해 “노 전 대통령 부인과 아들이 박연차씨로부터 수백 만 달러 금품 뇌물을 받은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은 뒤 부부싸움 끝에 권씨는 가출하고 노 전 대통령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이라고 주장해 노 전 대통령 쪽으로부터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를 당하기도 했다.

홍 대표는 이날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기관의 불법행위에 대한 이 전 대통령 수사 가능성이 제기되는 데 대해 “이 전 대통령은 이미 탈당했으니 당 차원에서 대응하지 않는다. 하지만 보수 우파의 당 대표로서 전직 대통령을 건드리는 것은 참고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 전 대통령 쪽의 주장과 동일하게 현 정권의 적폐 청산 작업을 “감정 섞인 정치 보복”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한겨레
  • 한겨레
  • 한겨레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