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에서 실종된 25세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OLICE LINE
Police Do Not Cross aa yellow plastic tape in a forest. | tsz01 via Getty Images
인쇄

안동에서 실종된 25세 여성 A씨가 실종 4일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8일 오후 2시 31분께 경북 안동시 운흥동 낙동강에서 A씨가 물에 빠져 숨져 있는 것을 한 시민이 발견에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24일 오전 안동시 운흥동 안동탈춤축제장 옆 굴다리 주변에서 행적이 확인된 것으로 마지막으로 행방이 묘연했다. A씨의 몸에서는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상처가 발견되지 않아, 경찰은 시신 부검으로 사망 원인을 밝혀낼 계획이다.

경북매일에 따르면, A씨의 가족들은 A씨를 찾기 위해 SNS에 수배 전단을 공개하고 목격자 및 A씨의 모습이 담긴 블랙박스와 CCTV 제보를 기다리는 등 A씨를 찾기 위해 백방으로 노력해 왔다.

A씨는 실종되기 전 남자친구가 일하는 카페에 들렀다가 함께 나갔으며, 남자친구는 이후의 상황에 대해 경찰에 "자다가 일어나 보니 A씨가 없어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