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전 대통령이 적폐 청산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news1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이명박 정부 시절 저지른 댓글 공작 사건 등의 정치개입 행위가 드러나고, 대통령실 차원에서 전 청와대 소속 인물들의 19대 국회 입성을 도모했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당사자인 이명박 전 대통령이 불편한 심기를 토로했다.

이 전 대통령은 오늘(2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가위를 맞아 국민 여러분의 가정과 일터에 두루 평안과 행복이 깃드시길 기원한다"며 북한의 핵 도발, 전쟁의 위험 등을 거론한 후 말미에 아래와 같이 밝혔다.

안보가 엄중하고 민생 경제가 어려워 살기 힘든 시기에 전전(前前) 정부를 둘러싸고 적폐청산이라는 미명 하에 일어나고 있는 사태를 지켜보고 있습니다.

이러한 퇴행적 시도는 국익을 해칠 뿐 아니라 결국 성공하지도 못합니다. 때가 되면 국민 여러분께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입니다. -이명박/페이스북(9월 28일)

한편 적폐청산위는 오늘(28일) MB 정부가 "퇴임후의 안전"을 도모하기 위해 대통령실 차원에서 청와대에서 전출된 11명의 19대 국회 입성을 지원한 정황이 담긴 문건을 공개한 바 있다.

lovelylawyerjj

해당 문건에는 박형준 전 시민사회특보(현 대학교수), 정진석 전정무수석(현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을 비롯해 김희정 전대변인(19대 국회의원/새누리당), 정문헌 전통일비서관(19대 국회의원/새누리당), 심학봉 전지식경제비서관실(19대 국회의원/새누리당) 등의 이름이 올라 있다.

한편 지난 25일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의 '블랙리스트'에 올라 출연 제재와 소속사 세무조사 등의 피해를 본 문화예술인들이 이 전 대통령 등 당시 관계자들을 업무방해와 강요 등의 혐의로 중앙지검에 고소했다.

원세훈 전 국정원장은 공직선거법 위반과 정치 관여에 의한 국정원법 위반의 혐의가 인정되어 징역 4년을 선고 받았으며, 김관진 전 장관은 군 사이버사령부 ‘댓글부대’를 통해 국내 정치에 개입한 의혹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검찰은 또한 원 전 원장과 민병주 전 단장 등을 최대 48개에 달하는 사이버 외곽팀을 운영해 정치와 선거에 개입하고, 이들에게 70억원가량의 예산을 부당 지불해 국가 예산을 횡령한 혐의(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국고손실)로 기소할 예정이다.

아래는 이 전 대통령이 올린 글 전문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