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의 '총선 지원 리스트'가 공개되자 썰전 게시판에 난리가 났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이 28일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가 박형준 전 시민사회특보와 정진석 전 정무수석(현 자유한국당 의원) 등의 국회의원 당선을 지원한 것으로 보이는 내용의 문건을 공개했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해당 문건은 이명박 정부 시절에 김효재 전 정무수석의 보좌관 김성준 씨가 유출했다가 현재 국가기록원에 보관 중인 문건 중 일부를 옮겨적은 것으로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의 트위터를 통해 일부가 공개됐다.

2011년 12월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실이 작성한 것으로 되어있는 해당 문건의 제목은 "대통령실 전출자 총선출마 준비관련 동향"으로 말머리엔 “대통령실 전출자 중 행정관 이상 11명(수석급 2명, 비서관급 7명, 행정관급 2명)이 내년 총선 출마 중인데 대통령실 차원의 직·간접 지원을 호소”라고 적혀있다.

lovelylawyerjj

이재정 의원이 공개한 이 문건에 따르면 MB 정부 대통령실로부터 19대 국회 입성 지원을 받은 인물은 아래와 같다.

▲수석급(2명) : 박형준 전 시민사회특보(현 대학교수), 정진석 전정무수석(현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비서관급(7명) : 이성권 전시민사회비서관, 김희정 전대변인(19대 국회의원/새누리당), 정문헌 전통일비서관(19대 국회의원/새누리당), 김연광 전정부1비서관, 함영준 전문화체육비서관, 이상휘 전홍보기획비서관, 김형준 전춘추관장.

▲행정관급(2명) : 심학봉 전지식경제비서관실(19대 국회의원/새누리당), 김혜준 전정부1비서관실. -이재정 의원(9월 2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적폐청산위는 이날 이 문건을 포함한 다른 여러 문건등을 공개하며 국회에서 긴급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박범계 의원은 "청와대에서 전출된 11명에 대해 (총선에서) 직간접적인 지원을 호소하는 내용이 문건에 담겼다"며 "정진석 전 정무수석이나 박형준 전 시민사회특보 등의 이름도 들어가 있다"고 밝혔다.

특히 해당 문건에서 청와대가 대통령실 차원의 직간접 지원을 호소한 이유는 MB 퇴임 후의 안전을 도모하기 위해서인 것으로 보인다.

박 의원은 이어 연합뉴스에 "감찰팀이 작성한 '총선출마 동향'에 따르면 전출자 11명이 총선을 준비 중이라며 대통령실 차원의 직간접 지원을 호소하고 있다. 이들이 'VIP'국정철학 수행과 퇴임 이후의 안전판이 되도록 당선율을 끌어올려야 한다는 내용과 지원창구를 설치해 총선 전까지 운영해야 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고 말했다.

sseol

한편 이 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박형준 전 특보가 출연 중인 인기 시사프로그램인 ‘썰전’의 시청자 게시판에는 하차를 요구하는 글이 봇물 터지듯 올라오고 있다고 한다.

동아일보는 썰전 시청자 게시판에 “회원가입까지 한다”면서 “엠비가 총선 지원하라는 (의혹이 담긴) 문건까지 나왔다. 그 분 때문에 시청을 안 하지만 하차 시켜야 하지 않나? 국민들은 바보가 아니다”라는 내용의 글이 올라오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