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시티 인근의 포포카테페틀 화산이 분화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OPOCATEPETL
Smoke rises from the Popocatepetl as it spews incandescent volcanic material on the outskirts of Puebla, Mexico September 27, 2017. REUTERS/Oswaldo Cantero | Stringer . / Reuters
인쇄

멕시코 수도 인근 포포카테페틀 화산이 27일(현지시간) 분화하기 시작하면서 인근 지역에 비상이 걸렸다.

로스앤젤레스(LA)타임스 등에 따르면 멕시코 시민보호청은 이날 오전 트위터를 통해 포포카테페틀 화산이 밤새 "여러 건의 폭발"을 겪었다고 밝혔다. 멕시코 재난보호청도 포포카테페틀 화산이 하루새 "불타는 잔해들"을 600m~1㎞까지 보냈다고 전했다.

popocatepetl

포포카테페틀 화산은 멕시코시티로부터 남동쪽으로 불과 70여㎞ 떨어져 있다. 맑은 날에는 도시에서 눈덮힌 산 정상을 볼 수 있을 정도로 거리상 가까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분화 활동은 지난 19일 있었던 멕시코시티 인근 강진에 따른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당시 진앙은 화산으로부터 약 160㎞ 떨어진 곳이었다.


kakao

당초 화산 폭발은 강진 직후에도 관측됐지만 당시에는 단 1차례에 그쳤다. 반면 이날 쏟아져 나온 2차 폭발은 인근 주민들에게 더 위협적인 것으로 평가된다. 당국자들은 주민들이 분화구 근처로 접근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자칫 "폭발할 수 있는" 잔해들이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포포카테페틀 화산의 서쪽에는 이번 지진 피해가 가장 심했던 모렐로스주가 있다. 화산재가 해당 지역으로 이동하며 "가설 지붕 위에 쌓인 화산재를 그냥 놔뒀다가는 주저 앉을 수도 있다"는 재난보호청 관계자의 경고도 나왔다.

popocatepetl

성층 화산인 포포카테페틀 화산은 1994년 이후 매년 주기적으로 분화하고 있다.

Close
Volcan Popocatepetl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