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여야정 상설협의체 만들자"...홍 대표는 불참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안보 상황이 엄중하다"며 "이런 때야말로 초당적 대처가 필요한 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세 번째로 주요 정당의 리더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회동을 가졌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겸 대표권한 대행,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참석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불참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우리가 주도할 수 없는 여건 속 주변 상황 때문에 평화를 위협받고 국민 안전을 위협받지 않을까 (국민) 걱정이 많다"며 이렇게 밝혔다.

또 "안보상황 때문에 우리 경제가 살아나고 있는데 다시 발목잡히지 않을까 걱정도 많이 된다"며 "안보문제만큼은 여야, 정부가 함께 힘을 모으는 모습을 보여준다면 국민에게 희망되고 경제에도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지혜를 모아줄 것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조금 더 욕심부리자면 지난 대선 때 협치를 위해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를 제안했다. 지난 번 여야 지도부 초청 회동 때도 그에 공감했다"고 말했다.

그는 "안보상황에 대해 국회도 내년도 예산안을 심사하고 많은 법안을 논의해야 하는 시기이기 때문에 국민이 바라고 약속한 협치를 위해 여야정협의체를 조속히 구성하고 그 틀에서 안보문제를 상시적으로 여야가 정부와 함께 협의해나가는 모습이 갖춰지면 좋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늘도 제가 많이 말하기보다는 각 당 대표들 말씀을 많이 듣는 기회로 삼겠다"며 "그 문제까지 폭넓게 논의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문대통령은 그간 여야정 상설협의체의 구성을 촉구해왔으나 '의미 없다', '대통령의 국정 설명회'라는 자유한국당의 반대로 무산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