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사가 새로 공개한 목성 사진은 놀랍도록 위협적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목성(Jupiter)은 로마 신화의 주신(主神)으로부터 이름을 딴 것이다. 나사의 주노 탐사선이 최근에 전송한 사진을 보면 그 이유를 알 수 있다.

이 거대한 가스 덩어리는 주노가 찍은 낮은 앵글의 사진들 속에서 정말 무시무시하게 위협적으로 보인다.

jupiter

9월 초에 전송된 이 사진은 과학자 제라드 아이슈타트(Gerald Eichstädt)의 디지털 리터칭으로 더욱 근사하게 변모했다.

그가 리터치한 사진들은 이전에도 나사가 사용한 바 있다. 이유는 분명하다. 너무 잘하기 때문이다.

나사가 올리는 모든 사진들은 전혀 리터치를 하지 않은 RAW 포맷으로 올라온다. 그리고 누구든지 그 사진들을 원하는 방식으로 만진 다음 나사에 다시 보낼 수 있다.

지난 8월에도 아인슈타트와 민간 과학자 션 도란은 목성의 작은 붉은 점 사진을 멋지게 매만진 적이 있다.

jupiter

주노 탐사선은 지난 2016년 7월 이후 계속해서 목성의 궤도를 돌고 있다.

허핑턴포스트US의 Jupiter Looks Downright Menacing In This Latest Picture From NASA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kakao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Αποστολή Juno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