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측이 뜬금없이 노무현 때리기에 나선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뉴스1
인쇄

이명박 전 대통령 시절 저질러진 국가정보원의 불법 행위가 나오고 있는 것과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입장이 조만간 나올 것으로 보인다. 행위의 위법성 여부와 상관없이 '정치 보복'이라는 반박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국민일보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의 한 측근 인사는 25일 여권을 겨냥해 “그냥 가만히 넘길 수준은 지난 것 같다. 내부 논의를 거쳐서 2∼3일 내에 입장을 낼 것”이라고 말했다.

MB정부 때 청와대에서 일한 한 측근은 25일 한국일보 통화에서 “이 전 대통령이 현 상황을 매우 심각하게 보고 있다”며 “조만간 입장을 정리해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전 대통령이 직접 국민 앞에 나서는 방식도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어떻게 대통령이 그런 일을 시시콜콜하게 지시하고 그럴 수 있겠느냐"는 게 대체적인 입장이다.

그러면서 동시에 노무현 전 대통령 때리기를 통해 현 국면을 정치보복으로 전환하려는 움직임이 보인다.

정진석 새누리당 의원이 뜬금없이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와 관련해 "부부싸움 끝에 목숨 끊은 것"이라고 말한 것이 바로 그런 징후라는 것이다. 노 전 대통령을 때린 뒤 일련의 검찰 수사 등을 '정치 보복'으로 규정하고 대응할 것이라는 게 정치권 안팎의 분석이다. 노 전 대통령의 아들 노건호씨도 정 의원을 검찰에 고발하는 과정에서 "추악한 셈법으로 고인을 욕보이는 일"이라고 말한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