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리용호가 "트럼프 발언, 명백한 선전포고"라고 말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했던 북한 리용호 외무상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명백한 선전포고"라고 말했다.

25일(현지시간) 리 외무상은 미국 뉴욕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는 이날 원래 한국시간 오후 11시에 기자회견을 열기로 했으나, 기존 시각보다 한 시간가량 지연된 50분이 넘어서야 모습을 드러냈다.

1

리 외무상은 "지난 며칠동안 다 알다시피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조선과 미국 사이의 말싸움이 행동으로 이어지지 않기를 간절히 소원했다"라며 "그러나 트럼프는 지난 주말에 또 다시 우리 지도부에 오래 가지 못하게 할 것이라는 말을 해 끝내 '선전포고'를 했다"고 말했다.

리 외무상은 "미국 현직 대통령이 한 말이기 때문에 이는 명백한 선전포고"라고 강조했다.

또 그는 "지금 유엔 총회 참가하는 모든 총원 대표단을 포함해 전 세계는 이번에 미국이 우리에게 먼저 선전포고를 했다는 걸 똑똑이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유엔 헌장은 개별적 소환국의 자위권을 인정한다"라며 "미국이 선전포고한 이상 미국 전략폭격기가 우리 영공을 넘어서지 않는다고 해도 임의 시각에 모든 자위적 대응 권리를 보유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또 리 외무상은 "누가 더 오래가는가는 그때가면 알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래는 회견 전문이다.

지난 며칠동안 아시다시피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조·미 간의 말싸움이 행동으로 이어지지 않기를 간절히 소원했습니다.

그러나 트럼프는 지난 주말에 또다시 우리 지도부에 대해 오래가지 못하게 할 것이라는 말을 동원함으로써 끝내 선전포고를 했습니다. 미국의 현직 대통령이 한 말이기 때문에 명백한 선전포고입니다.

지금 유엔총회 참가하는 모든 성원국 대표를 포함해 전 세계는 이번에 미국이 먼저 우리에게 선전포고를 했다는 것을 똑똑히 기억해야 할 것입니다. 유엔 헌장은 개별적 회원국의 자위권을 인정하고 있습니다.

미국이 선전포고를 한 이상 앞으로는 미국 전략 폭격기들이 설사 우리 영공선을 넘어서지 않는다고 해도 임의의 시각에 쏘아 떨굴 권리를 포함해서 모든 권리를 보유하게 될 것입니다.

누가 더 오래가는 것은 그때 가보면 알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