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정부 국정원, 변희재 '미디어워치' 전방위적 지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이 '미디어워치'를 전방위적으로 지원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민간기업, 공공기관 수십 곳이 동원돼 미디어워치에 광고를 주기도 했다.

25일 국정원 개혁위원회는 25일 적폐청산 TF로부터 원세훈 전 국정원장 재임 시절의 '정치인, 교수 등 MB정부 비판세력 제압활동' 조사 결과를 보고받고, 원 전 원장 등에 대한 검찰 수사 의뢰를 권고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정원 지휘부는 변희재씨가 2009년 2월 창간한 '미디어워치'의 재원 마련을 도왔다. 전경련, 삼성 등 26개 민간기업과 한국전력 등 10개 공공기관에 미디어워치의 광고 지원을 요청하기도 했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미디어워치는 국정원의 도움으로 2009년 4월부터 2013년 2월까지 약 4억원 가량의 기업 광고비를 따냈다.

국정원은 2009년 5월 '미디어워치 운영 실태 및 활성화 지원 방안'이라는 이름의 보고서를 지휘부에 보고했고 같은 해 8월에는 '미디어워치 활성화 중간 보고'를 올렸다.

MBN에 따르면 국정원은 주요 현안이 발생할 때마다 보수단체에 비용을 지원해 중앙 일간지에 시국 광고를 내도록 돕기도 했다. 2010년 11월, 12월에만 연평도 포격 도발 관련, 5개 신문사에 광고를 게재해 5600만원을 집행했다.

기존에 알려진 것과 다른 양상으로 국정원이 여론조작 활동을 벌인 것이 확인됨에 따라, 검찰 수사를 받는 원 전 원장 등에도 새로운 범죄 혐의가 추가될 것으로 보인다.

Close
이명박 대통령 송년회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