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가 與野 지도부 초청 대화를 27일 추진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
뉴스1
인쇄

청와대는 25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 초청 대화를 27일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같이 밝힌 뒤 "이 대화는 안보중심으로 초당적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여야 당 대표와 원내대표를 초청할 계획이나, 각 당의 의사를 존중해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이 여야 5당 대표 회동이 아닌 일대일 회동을 역제안한 데 대해 "저희가 여야 대표-원내대표 회동을 방미 전에 대통령께서 직접 말씀을 하고 나가셨다"면서 "여야 대표 회동을 통해 안보 문제 뿐만 아니라 전체적인 정당 협치 문제가 디딤돌이 될 것으로 봐서, 일단 당 대표와 원내대표 초청 계획을 오늘부터 본격적으로 정무라인을 통해 각당에 설명하고 저희의 초청계획에 응해주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각당의 의사를 존중한다는 게 시기나 모임 형태의 조정 여지를 두는 의미냐'는 물음에 "이번 주와 다음 주 일정을 보면 27일이 가장 적합한 것 아닌가 생각된다"며 "다만 각 당의 사정이란 것은 이 문제에 대해 다른 어떤 제안하는 정당도 있을 수 있고, 그런 것을 포함해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일부가 참석을 못해도 27일로 계속 추진되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날짜는 방미와 유엔총회 순방 결과, 안보 문제를 포함해 설명드려야 할 가장 적절한 시기가 있다. 그 시기를 고려해 제안드린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저희는 이 노력을 지금부터 최선을 다해 하는 중이라 공식적으로 그런(불참) 답변을 아직 받은 바는 없어 그런 상황을 완전히 가정해 말할 순 없다"면서 "다만 저희 제안에 대해 잘 회동이 이뤄져 전체적으로 국민이 안심하고 희망을 가질 수 있는 그런 여야가 머리를 맞대는 모습이 보여지길 희망하고 최선을 다해 노력할 뿐"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정우택 원내대표는 모두 보여주기식 '다자회동'은 국민 기만이라며 회동 불참 의사를 고수하고 있다. 다만 정 원내대표는 이날 한 라디오방송에서 "(일대일 회동이 된다면) 대북정책 기조가 다른데 대해 서로 심도있는 논의를 할 수 있다"면서 문 대통령과 한국당 간 일대일 회동엔 응할 수 있다는 입장을 표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