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이 '온라인 전사' 118명을 임명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56

자유한국당의 '온라인 전쟁'에 나설 디지털정당위원회가 25일 출범했다.

한국당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디지털정당위원회 출범식을 열고 이석우 위원장 등 118명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디지털정당위원회는 한국당이 SNS 등 온라인 대응에 취약하다는 판단 하에 디지털 소통을 위해 만들어진 조직이다. 그동안 언론과 인터넷 환경이 '기울어진 운동장'이라며 편향성을 지적해 온 만큼 이에 적극 대응한다는 의미도 있다.

이석우 위원장은 이날 행사에서 인사말을 통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디지털국을 운영하며 전문적으로 운영한다"며 "한국당은 사실상 없거나 미흡하다"고 인정했다.

그러면서 "포탈참여에 동참하자"고 구호를 외치며 온라인 상에서 적극적 활동을 다짐했다.

5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이석우 디지털정당위원회 위원장

자유한국당 디지털정당위원회는 실시간 온라인 점검을 통해 거짓기사와 불공정 뉴스에 대해 즉각 법적으로 대응하고, 유튜브와 사진 뉴스 등을 통해 자체 제작한 논평을 확산하는 활동을 벌이기로 했다.

디지털정당위원회 이석우 위원장은 “(진보·개혁에 우호적인 성향으로) 기울어진 (언론·포털의) 운동장에서 뉴미디어 온라인 자유전사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5천만 핵인질로 치닫는 한반도 안보위기와 이념전쟁, 그리고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자유한국당이 승리하도록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날 현장 참석자들과 함께 “포털 참여 동참하자, 자유 대한민국 지키자”를 같이 외치기도 했다.

- 9월 25일, 한겨레

5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류석춘 혁신위원장, 홍문표 사무총장

류석춘 혁신위원장은 격려사에서 "오늘 행사를 계기로 우리 당 국회의원부터 평당원까지 전부 SNS 전사가 되는 문제에 대해 각별히 노력해야 한다"며 "내년 지방선거에선 디지털 때문에 졌다는 소리가 안 나오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신상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은 "대한민국을 걱정하는 보수 우파에게 지금 언론이 모든 사실을 전해주고 있지 않다"며 "문재인 정부에 맞서 국민의 눈과 귀를 올바르게 해줄 수 있는 디지털 전사가 돼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우택 원내대표도 축사를 통해 "정당도 디지털화되지 않고는 국민들에게 다가갈 수 없다는 현실"이라며 "디지털정당를 활성화하는 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4

디지털정당위원회 출범식 참석한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

디지털정당위원회는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가 부위원장으로 임명돼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그는 지난 18일 박근혜정부 시절 청와대가 대기업을 동원해 친정부 성향의 보수단체의 관제데모를 지원했다는 이른바 '화이트리스트' 사건과 관련, 검찰에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돼 조사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