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2명이 골프채로 전 애인 폭행하는 60세 남성을 제압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데이트폭력으로 위기에 처한 피해자를 구해낸 시민 2명이 경찰로부터 '용감한 시민상'을 받았다.

서울 서부경찰서는 60세 남성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경찰에 넘긴 황모씨(43)와 서모씨(37)에게 용감한 시민상과 포상금을 수여했다고 25일 밝혔다.

w

시민 2명이 피의자를 제압하고 있는 모습

경찰에 따르면 황씨는 지난 21일 오전 10시20분쯤 서울 은평구의 한 골목길에서 A씨가 전 여자친구 B씨(54)를 골프채로 마구 폭행하는 것을 목격했다.

자신도 위험에 빠질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황씨는 망설임 없이 A씨를 막아섰다. 뉴시스에 따르면, 이 과정에서 골프채를 뺏긴 A씨는 뒤돌아가는 황씨를 향해 염산을 뿌리기도 했다. 다행히 염산에 다친 이는 없었으나, 황씨가 제압 과정에서 골프채에 맞아 쇄골과 갈비뼈를 다쳤다.

A씨가 황씨를 추가로 공격하려던 찰나, 다행히 길을 지나던 서씨가 재빨리 A씨를 제압했다. 몸을 추스른 황씨도 서씨를 도와 A씨의 폭력을 저지하는데 일조했다. 두 사람은 약 4분 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A씨를 인계했다.


kakao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약 1년간 교제한 B씨가 지난 8월 헤어지자고 한 뒤 연락을 받지 않자 앙심을 품고 B씨를 죽일 의도로 폭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사건 당일 B씨의 집 근처에서 기다렸다가 B씨가 길에 나타나자 골목길로 끌고 들어가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가방에 식칼과 염산 3병도 준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폭행으로 B씨는 머리 부위가 5cm 찢어지고 왼손 새끼손가락이 부러지는 부상을 당해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24일 A씨를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했다.

최병부 서울서부경찰서장은 "검거한 시민이 위험을 무릅쓰고 범인을 제압해줘 더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뉴시스 9월 25일)

Close
강남역 살인 1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