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토끼가 기네스 세계 기록에 오른 건, 몸무게 때문이 아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덩크슛을 할 줄 아는 토끼가 있다. 정말이다!

5살 된 롭이어 토끼 '비니'는 주인인 샤이 아소로부터 농구공으로 노는 법을 배웠다고 한다. 그리고 최근 1분간 가장 많은 슬램덩크를 넣은 토끼로 기네스 세계 기록에 이름을 올렸다.

비니는 1분 만에 무려 7번의 슬램덩크에 성공했다.

비니가 할 줄 아는 건 농구뿐만이 아니다. 메트로는 비니는 그림도 그리고, 머리도 빗을 줄 알며, 자기가 싼 똥을 직접 치우기도 한다고 전한 바 있다.

 

허프포스트US의 'Rabbit Sets World Record For Dunking Basketballs'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