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쎈 톡] ‘효리네' PD "아이유 편지 읽는 이효리 표정 못잊어"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효리네 민박’ 이효리와 아이유는 이제 특별한 사이가 됐다. JTBC ‘효리네 민박’에서 이효리와 아이유는 ‘효리유’라고 불릴 만큼 끈끈한 케미스트리를 보여줬다. 이 프로그램 전까지 전혀 친분이 없던 두 사람은 ‘효리네 민박’을 통해 만나 인생친구가 됐다.

사실 이효리와 아이유는 음악적 성향은 물론 성격까지 극과 극이지만 두 사람은 다르면서도 같았다. 이들이 함께 부른 노래 가사를 보면 알 수 있듯 말이다.

성격은 다르지만 두 사람에게는 서로에게 필요한 존재였다. 이효리와 아이유는 서로의 모습을 통해 자신을 봤고 자신과 서로를 치유했다. 아이유는 자신과 같은 고민을 했던 이효리에게 고민을 털어놓았고 이효리는 모두가 열광하는 아이유를 곁에서 지켜보며 차근히 자신을 내려놓는 준비를 할 수 있게 됐다.

두 사람이 산책하고 식탁에서 대화를 나누고 함께 쇼핑을 하는 등 많은 장면들과 얘기가 시청자들에게는 진하게 남았다.

jtbc

‘효리네 민박’의 정효민 PD는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지난 24일 마지막 방송에서 이효리가 아이유가 떠나면서 전한 편지를 읽는 장면을 꼽았다.

정효민 PD는 “마지막 민박객들 모두 체크아웃하고 이효리가 아이유의 편지를 읽는 표정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이효리의 말도 말이지만 상대방의 얘기를 다 들었을 때 얼굴에 남는 표정이 좋더라. 이효리의 표정이 좋았다. 어록보다도 말로 담아내지 못하는 표정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효리는 “우리는 편지 주고 그런 느낌 아니지 않냐. 울지 않는다”고 했지만 아이유가 떠나면서 받은 편지를 읽던 중 눈물을 보였고 이 장면은 시청자들을 뭉클하게 했다.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이효리가 아이유에게 건넨 조언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