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학생은 포스터 크기 '커닝 페이퍼' 사용에 성공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학생 1 교수 0.

매릴랜드 앤아룬델커뮤니티칼리지의 렙 비티 회계학과 교수. 그는 학기 시험 첫날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자기보다 더 똑똑한 학생이 강의실에 있었다.

이 친절한 교수는 학생들에게 '3x5 카드'라고 흔히 불리는 암기카드를 시험에 허용했다. 작은 카드에 채울 수 있는 만큼 채워 시험에 참고하는 것은 승낙한다는 의미였다.

그런데 이 교수가 깜빡한 게 있었다. '3x5 카드'의 단위를 명확하게 하지 않은 것.

그 허점을 깨달은 아래의 영리한 학생. 교수의 아량을 최대로 활용했다.

이번 학기의 첫 시험. 늘 그렇듯이 학생들에게 '3x5 카드'를 커닝 쪽지로 사용해도 된다고 말했다. 그런데 이 학생이 피트(1 feet = 12 inches) 단위의 커닝 쪽지를 준비해 온 것이다. 내가 정확하게 하지 않았으므로 허용할 수밖에 없었다. 고단수 작전이었다. 나도 한 수 배웠다...

학생의 이름은 엘라이자 보웬이다. 거의 1.4 제곱미터나 되는 '3x5 카드'를 책상 위에 펼쳐놓고 시험을 쳤다.

시험이 끝난 후, 비티 교수는 강의계획서를 다시 검토했다. 그런데 그 어디에도 "3x5 카드가 꼭 인치어야 된다는 명시가 없었다"라고 그는 Today.com에 고백했다.

그는 "학생에겐 이런 허점을 포착할 정도의 지혜와 행동으로 옮길만한 배짱이 있었다. 그래서 카드 사용을 허용했다."라고 설명했다.

CapitaGazette에 의하면 이 학생은 "최하 B+에서 A-" 사이의 점수로 시험을 잘 통과했다.

그런데 학생의 말에 따르면 거대한 커닝 쪽지가 별로 필요 없었다나?

"몇 번밖에 보지 않았다. 엄청나게 크긴 컸다. 다른 것보다, 매우 우스웠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Close
웃긴 동물 GIF 모음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kakao

 

*허프포스트US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