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띄우는 한국당-바른정당 통합파, 롤모델은 YS 3당합당?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뉴스1
인쇄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의 통합론자들은 24일 'YS의 3당 합당' 결정을 거론하면서 양당이 보수대통합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1990년 민주진영을 대표하던 당시 김영삼 통일민주당 총재가 비난을 무릅쓰고 3당 합당 결정을 내렸기 때문에 거대정당으로서 존재감을 드러냈고 차기 정권까지 잡았던 경험을 상기해야 한다며 자강론자인 유승민 의원을 설득하려는 논리로 풀이된다.

지난 대선 후보로 뛴 유 의원에게 차기 대선에 욕심이 있다면 거대 정당에서 활동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보수대통합'의 결단을 이끌어 내려는 것이다.

친박(親박근혜) 청산 등 양당이 하나가 되기 위한 다양한 장애물을 생각하지 말고 문재인정권 견제라는 명분 하나만으로도 양당이 통합할 수 있다는 주장이기도 하다.

최근에는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부결 이후 과거 3당합당 과정을 떠올리는 사람이 늘어났다.

당시에도 '정기승 대법원장' 부결로 노태우 대통령이 통일민주당(YS), 신민주공화당(JP), 평화민주당(DJ)에게 본격 물밑 접촉을 시작한 결과 여당과 YS, JP가 전격적으로 손을 잡았기 때문이다.

합당 전 집권여당인 민정당과 야당인 평민당, 민주당, 공화당의 4당체제였다. 이에 현재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으로 나눠진 다당체제에서 힘을 보여주기 위해서는 합당이 불가피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 부결 이후 야권공조의 위력을 확인하면서 통합론자들은 '제 1야당'이 돼야한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한국당의 한 의원은 "대표적인 자강론자인 유승민 의원도 YS 사례를 상기하면서 통큰 결단을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홍 대표가 '흡수통합' 방침을 주창하고 있지만 제1당이 되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많기 때문에 일부 의원의 개별 탈당보다 당대 당 통합이 최선의 시나리오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근 홍준표 대표가 YS 를 강조하면서 한국당에 대해 "이 나라를 건국하고 산업화를 이루고 YS를 통해 문민정권을 만든 당인데 지난 탄핵 사태로 궤멸 지경에 이르렀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바른정당에 지분이 많고 YS의 '정치적 아들'로 불리는 김무성 바른정당 고문에 대한 유화적 제스처를 보낸 것이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한국당 일각에서는 '친박청산' 대신 '보수대통합'을 명분으로 한다면 바른정당을 받아들이면서 내부 갈등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기대도 있다.

당내 분란이 되고 있는 서청원, 최경환 의원 출당 방침도 봉합수순을 밟을 수 있으며 바른정당도 대접받으면서 힘을 모을 수 있으니 모두가 '윈윈(WIN-WIN)'할 수 있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반면 이에 대해 바른정당의 한 자강파 의원은 "거대 여당, 제1당도 다 해봤다. 하지만 '박근혜 실패'를 못막아 바른정당을 창당했다"며 "3당 합당 때처럼 (한국당과) 합친다고 여당이 되는 것도 아니고 의미가 없다"고 반론을 폈다.

한 정치평론가는 "정계개편이나 정당 통합의 최종 목표는 집권"이라며 "3당 합당 당시는 대선과 총선을 앞두고 판을 바꾸는 상황이었지만 지금은 다음 대선이 4년 넘게 남은 상황에서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전격적인 합당은 쉽지 않을 듯하다"고 내다봤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