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유언을 언급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뉴스1
인쇄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자살을 거론했던 글에 대해 해명했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두고 “부부싸움 끝에 권양숙 씨가 가출하고, 노 전 대통령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했던 그는 이 내용이 "박원순 서울시장의 주장을 반박하기 위해 올린 글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어제 오후에는 봉하마을의 조호연 비서관이 전화를 했습니다. 권양숙 여사께서 뉴스를 듣고 마음이 많이 상하셨다고 합니다. 저는 ‘노무현 대통령의 비극적 결심이 이명박 대통령의 정치보복 때문이었다'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주장을 반박하기 위해서 올린 글일 뿐, 돌아가신 노무현 전 대통령이나 가족들의 마음에 상처를 주기위한 것이 아니라고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그리고 제 뜻을 권여사께 잘 전달해 달라고 하였습니다."

정진석 의원은 이날 다시 페이스북에 공개한 글에서 "노 전 대통령의 비극적 선택이 이 전 대통령의 정치보복 때문이라는 박 시장의 주장에 결코 동의할 수 없다"며 "노 전 대통령의 죽음은 복합적 요인에 의한 것이었고 그 때문에 당시의 여러 정황을 언급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노무현 대통령을 사랑하는 분들께 묻고 싶다. 정말 이명박 대통령이 정치보복으로 노무현 대통령을 죽음으로 몰았다고 믿으십니까? 노무현 대통령의 한을 풀기 위해서 또 다른 형태의 정치보복에 나서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라면서 "노무현 대통령은 유서에서 ‘누구도 원망하지 마라’고 하지 않았습니까?"라고 노 전 대통령의 유언을 언급했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