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의원은 정진석 의원에게 사과를 요구하지 않을 생각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명박 정부에서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낸 바 있다. 그는 지난 9월 20일, 페이스북을 통해 “‘최대 정치보복은 이명박 대통령이 노무현 대통령에게 가한 것’이라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발언을 놓고 “이 말은 또 무슨 궤변인가”라면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두고 “부부싸움 끝에 권양숙 씨가 가출하고, 노 전 대통령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주장했다.

정진석 의원의 이러한 발언을 두고 논란이 일어났다.

the

하지만 노무현 전 대통령의 핵심 측근 중 한 명인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정진석 의원에게 “사과도 요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경수 의원이 페이스북에 밝힌 바에 따르면, 그는 이 사건이 사과를 받을 사안이 아닌 것으로 판단한 듯 보인다.

“MB 정부 국정원의 불법적 대선개입과 민간인사찰 문제를 물타기하고 싶으신 것 같은데, 우리 국민이 그렇게 호락호락하지 않습니다. 허위 사실로 고인과 유족을 욕보이셨으면 그에 따른 응분의 법적 책임을 지시면 됩니다. 사과도 요구하지 않겠습니다. 그 시간에 법적으로 어떻게 대응할 지 준비 열심히 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김경수 의원은 “이번에는 그 어떤 타협도 없을 것임을 미리 알려 드린다”고 덧붙였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