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톡톡] "형아 껌딱지"..'삼시세끼'가 보여준 이종석의 다른 얼굴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배우 이종석의 또 다른 얼굴이 '삼시세끼'를 통해 드러났다. 낯을 가리는 풋풋한 모습이 배우가 아닌 인간 이종석의 한 면을 드러냈다.

22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바다목장편’에서는 네 번째 손님 이종석이 득량도를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최근 영화 '브이아이피'에서 사이코패스 살인마를 연기한 그이기에 '삼시세끼'에서는 어떤 반전 매력을 보여줄 지 기대를 모았던 바다.

세 사람은 다음 게스트로 누가 오게 될지 추리하며 이야기꽃을 피웠는데, 이서진과 윤균상이 100% 이종석이 올 거라고 예측했다. 윤균상은 실제 이종석과 나눈 대화에서 여러 의심스러운 정황을 포착해 그의 등장을 예측하고 있었던 것. 이서진은 “또 남자냐”고 실망감을 표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이종석이 '삼시세끼'를 찾은 데 큰 역할을 한 이는 절친 윤균상. 윤균상은 이서진과 에릭에게 윤균상은 "나는 숨어 있을 테니, 이종석이 오면 서먹서먹하게 대해 달라”고 깜짝주문을 했다. 이종석이 낯가림이 심해서 많은 사람들이 자신에게 주목하면 얼굴이 화끈거릴 거라고 덧붙였다. 이른바 '주목 공포증'이다. 수많은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톱스타와는 일면 어울리지 않는 면모이기도 하다.

d

드디어 모습을 드러낸 이종석. 득량도에 입성 전 "두렵고 떨린다"라고 토로하며 윤균상의 이름을 외쳤다. 이후 이종석은 에릭과 이서진에게 인사한 뒤 윤균상이 없다는 말에 경악했다. 윤균상이 없다는 청천벽력과 같은 소식에 "균상이 형만 믿고 왔는데"라며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이종석은 윤균상의 반려묘들을 향해 “네 아빠 어디 갔어? 큰일 났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에릭은 윤균상에게 담장에 있는 노각을 따오라고 시켰고 그 곳에서 윤균상과 깜짝 재회했다. 윤균상은 이종석을 깜짝 놀래켰고, 두 사람은 환한 미소와 격한 포옹으로 반가움을 표했다. 두 사람의 극적인 만남이자 깜짝 몰래카메라의 결말은 이날 방송 중 최고의 1분을 기록하며 눈길을 끌었다.

"형 하나 믿고 왔는데. 형 없었으면 안 왔을 것”이라고 털어놓은 이종석에게는 해맑은 아이같은 느낌마저 풍겼다. 이 같은 몰래카메라는 '꿀노잼'이었지만 꽁낭미 넘치는 브로맨스를 남겼다.

한편 이날 방송은 평균 시청률 9.8%, 순간 최고 시청률 12.9%로 지상파 포함 전채널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