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이 디지털정당위원회를 꾸리면서 놀라운 인선을 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NINTENDO GAME BOY
뉴스1
인쇄

자유한국당이 디지털 공간에서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디지털정당위원회'를 만들었다.

그런데 자유한국당이 임명한 디지털정당위원회 위원들의 구성을 살펴보면 좀 놀랍다.

한겨레에 따르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9월2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뉴미디어와 디지털 시대를 맞아 소통력을 높이고, 언론과 포털 등에 대한 대응력을 강화한다는 목적으로 총 118명으로 구성된 디지털정당위원회 위원단을 위촉했다"고 밝혔다.

우선 31명으로 구성한 부위원장 명단을 살펴보자.

홍 대표는 부위원장으로 박근혜 정부 시절 관제 시위를 이끈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를 임명했다.

한겨레에 따르면 '엄마부대'는 세월호 참사 이후 피해 가족들을 비난하고, 촛불집회에 반대하는 시위 등을 앞장서 진행했던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 단체다.

주 대표는 지난 9월18일 검찰에 소환돼 박근혜 정부 시절 관제 시위에 대한 청와대의 지시와 지원 여부, 국정원의 자금 지원 등에 대해 조사받기도 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주 대표는 검찰에 출석하는 날 연합뉴스와 만나 청와대로부터 자금지원을 받았는지를 묻는 질문에 대해 "다 프로포절(제안)이 있었던 것이고 해명할 것도 없다. 돈 떼어먹은 것도 아니고 거리낄 게 없다"라며 "검사와 만나 다 얘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 대표 뿐이니라 박 전 대통령에 비판적인 행사나 집회에 맞대응했던 김찬식 해병대전우전국총연맹 본부장도 부위원장에 포함됐다.

홍 대표는 디지털정당위원회 위원장에는 이석우 전 시청자미디어재단 이사장을 임명했다.

이 전 이사장은 시청자미디어재단 이사장 임명 당시 박근혜 정부를 지지하는 정치적 편향성 때문에 방송통신위원회 가운데 야당 추천 위원들이 임명에 반대했었다.

이 전 이사장은 2016년 방송통신위원회 감사에서 신입직원 채용비리와 이사장의 직책수행 경비 부적절 집행 및 관용차 사적 사용 등 23건을 지적받은 뒤 올해 3월 자진 사퇴한 상태다.

여기서 자유한국당이 디지털정당위원회를 만든 이유를 다시 살펴보자.

"뉴미디어와 디지털시대를 맞아 소통력을 높이고, 언론과 포털 등에 대한 대응력을 강화한다."

디지털정당위원회는 9월24일 출범식을 연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