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선희 "용인 죽전휴게소서 200~300만원씩 약 10회 국정원 돈 받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뉴스1
인쇄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이 국정원 측으로부터 돈을 받고 각종 집회를 주도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검찰에서 한 것으로 보도됐다.

중앙일보 9월22일 보도에 따르면 추 총장이 운영하는 강남의 한 해장국집을 검찰이 압수수색한 20일, 현장에서 만난 추 총장은 "당시에는 돈을 건넨 사람이 국정원 직원인지 몰랐다. 댓글 공작에 참여해 달라는 주문 등은 없었고 어른들(어버이연합 회원들)을 돕고 싶다고만 했다”고 말했다. 40대 남성은 "지방에서 중소기업을 하는데 서울 어디에 바이어를 만나러 간다. 중간쯤인 죽전휴게소에서 만나자"고 제안해 왔다는 게 추 총장의 주장이다.

그는 2010~2011년 (경부고속도로) 죽전 휴게소에서 중소기업을 운영한다는 40대 남성을 10회가량 만나 한 번에 200만~300만원씩 후원금을 받았다는 게 추 총장의 주장이다. 경부고속도로 죽전휴게소과 서울 내곡동 국정원은 직선거리로 약 15km 정도로 그리 멀지 않은 거리다.

42

경부고속도로

하지만 그는 그 사람이 국정원 소속이라는 것은 몰랐다는 입장이다. 더엘 보도에 따르면 추 전 총장은 또 '그 돈이 국정원 자금이었다는 것은 이번에 조사하면서 알게 된 것이냐'는 질문에는 "사진을 보고 알게 됐다"며 "(돈을 지원한 회사의) 사장님이란 분이 구속됐다고 (해서 알게 됐다)"고 말했다.

추 전 총장은 "그 사람들이 처음부터 '정말 고생들 하신다'며 후원의 뜻을 밝혔다"며 "계좌번호를 알려주니 통장으로 돈이 입금돼 이상한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개인 이름으로 계좌로 주니까 진짜라고 믿었다"며 "잘못된 돈이라면 세탁을 해서 전달하든지 할텐데 계좌로 입금이 되니까 기업에서 도와준다고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그동안 추 총장은 국정원으로부터 지원 받은 사실이 없다는 입장을 피력했지만, 언론 보도를 통해 자금 지원 경위를 간접적으로 시시인했다. 추 총장은 국정원으로부터 돈을 받고 각종 집회를 주도한 혐의(국정원법 위반)를 받고 있다.

뉴스1에 따르면 2011년 10월 박 시장이 보궐선거 당선 직후 국정원이 작성한 '서울시장의 좌편향 시정운영 실태 및 대응방안' 문건에는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의 집회·항의방문 등을 독려하라는 내용이 포함돼 있었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