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병재 스탠드업 코미디는 '하고 싶은데 못 한 말' 세 마디와 함께 끝났다(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방송인이자 작가인 유병재스탠드업 코미디는 유튜브 영상을 통해 공유되며 큰 반향을 일으켰다. 끝나지 않고 계속되길 바란 스탠드업 코미디였으나, 안타깝게도 '엔딩' 영상이 공개됐다.

1

지난 20일 YG Studio comedy 공식 유튜브 계정에는 "유병재 스탠드업 코미디 #엔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유병재는 "하고 싶었는데 못 한 말은 없다"라며 "하고 싶은데 못한 말"이라는 제목 아래 다양한 소제목들이 붙은 화이트보드를 지운다.

유병재가 "하고 싶은데 못 한 말은 정말 없다"고 중얼거리며 지우는 동안, 결국 '하고 싶은데 못한 말' 아래에는 세 개의 단어만 남게 된다. 세 단어를 본 관객들은 환호했다.

대체 유병재가 세 단어로 표현한 '하고 싶은데 못 한 말'은 무엇이었을지 아래 영상에서 확인해 보자.

Close
유병재 홍준표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