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블랙리스트" 김구라 말에 대한 박형준의 반응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의 블랙리스트가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썰전'에서 블랙리스트를 토론 주제로 다뤘다. '썰전'의 패널인 박형준 교수는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냈고, MC를 맡은 방송인 김구라는 당시 블랙리스트 피해자였다.

21일 저녁 방송된 JTBC '썰전'에서 김구라는 "총 82명 중, 그 중 방송인 8명에 내 이름이 들어가 있었다"라고 입을 열었다. 유시민 작가는 "영광이지"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1

1

김구라는 "나는 그렇다 치더라도 김미화, 문성근 등은 많은 피해를 당했다고 한다"라며 "그 분들 개인에게는 생존과 관련된 문제 아니냐"고 지적했다. 유 작가는 박 교수를 향해 "이제는 박 교수가 아는 것을 얘기해도 될 것 같다. 본인이 한 것이 아니라도 말이다"라고 말했다.

1

이에 박 교수는 "이런 상황이 곤혹스럽고 여러가지 감정이 들어 착잡하다"라며 "언론 보도대로 구체적인 외압과 불이익, 탄압을 가했다면 그것은 분명 잘못된 일이다. 부끄러운 일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또 박 교수는 "앞으로 조사를 통해 밝혀지면 책임 있는 자세로 대해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유 작가는 박 교수를 향해 "이명박 정부 출범 1주년 때 저와 MBC 100분 토론에서 토론한 것 기억나시냐"며 "그때 제가 ‘박정희 대통령은 말 안 들으면 잡아 가뒀는데, 이명박 대통령은 밥줄을 끊는다’라고 말했다"고 말하며 참여정부 실무자들에게도 외압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1

블랙리스트가 문제가 된다고 보는 입장은 유 작가와 박 교수가 동일했다. 그러나 이에 대한 구체적 분석은 두 사람이 조금 차이가 있었다.

박 교수는 "이명박 정부가 초기 광우병 사태로 지지율에 어려움을 겪었고, 그 때 청와대에 들어갔다"라며 "우리 쪽 시각에는 (광우병 사태가) 왜곡으로 커졌다는 인식이 있었고, 그 때 연예인이 소셜 미디어에 남긴 한 마디가 기름에 불을 지르는 티핑포인트가 됐다고 분석했다"고 전했다.

1

또 그는 "어떤 정부건 강경파가 있고 온건파가 있는데 강경파에서는 초반부터 이런 일을 겪었으니 관리해야 한다고 생각했을 것이다"라면서도 "물론 불법 행위는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유 작가는 "당시 하나하나로는 전체적 퍼즐이 맞춰지지 않았다"라며 이창동 감독의 '시'가 심사 과정에서 배제되고, 진중권 교수가 교수 재임용에서 탈락했으며 윤도현과 김미화가 갑자기 방송에서 하차했다고 전했다. 유 작가는 "지금 보니 블랙리스트 인물들이 대중 앞에 나타나지 못하도록 진행한 흔적이 보인다"고 지적했다.

토론 말미 박 교수는 "권력의 어두운 유혹이 드리운 긴 그림자"라는 한줄 평을, 유 작가는 "정부는 하지 말아야 할 일을 하지 않는 것에도 신경써야 한다. 이건 문재인 정부에도 전하는 말이다"라는 한줄 평을 남겼다.

Close
유시민의 팩트폭격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