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결혼' 하휘동♥최수진 "만날수록 괜찮은 사람, 영감 받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결혼을 앞둔 비보이 하휘동과 현대무용가 최수진이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 코스모폴리탄 via osen
    ‘댄싱9’ 시즌 2와 시즌 3를 비롯해 다양한 무대에서 호흡을 맞춰 온 최수진과 하휘동은 패션지 코스모폴리탄10월호 화보 촬영을 통해 열애 이야기를 공개했다. 하휘동은 촬영장에서도 음악에 따라 즉흥적으로 안무를 만들며 환상적인 화합을 보여줬다.

    각자의 분야에서 ‘레전드’로 불리며 자기만의 세계를 다지고 있는 두 춤꾼은 화보 촬영과 인터뷰내내 결혼을 앞둔 연인의 설레는 기색을 숨기지 않았다.

    촬영 후 가진 인터뷰를 통해 최수진과 하휘동은 두 사람의 사랑이 시작된 순간부터 연애 에피소드, 결혼을 결심한 이유 등을 가감 없이 솔직담백하게 이야기했다.
  • 코스모폴리탄 via osen
    최수진은 “오빠는 제가 하는 일을 늘 지지해주고, 저의 마음을 편하게 해줘요. 만날수록 ‘괜찮은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었죠. 저는 결혼 후에도 일을 안정적으로 계속 잘 해내고 싶은데 이 사람과 함께라면 그게 가능할 거라고 생각했어요"라는 말로 하휘동과의 결혼을 결심한 이유를 전했다.

    두 춤꾼이 서로에게 받는 영감과 영향을 묻는 질문에 하휘동은 “제 춤엔 일반적인 비보잉 댄스에 비해 부드러운 동작이 많아요. 그래서 원래 현대 무용을 좋아했어요. 그러다 이 친구를 만나게 된 거죠. 수진이가 무대에서 움직이는 모습에 많은 영감을 받고 있어요”라고 말했다.



최수진, 하휘동 커플은 오는 23일 결혼식을 올린다.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한밤 중의 댄서들 (화보, 인터뷰)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