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희석이 '아들 낳아라, 딸 가져라'는 말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g dragon

방송인 남희석이 "아들 낳아야지", "딸 가져라" 등 '덕담'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싱글와이프'에서 남희석은 황혜영의 일본 여행기를 보던 중 "'아들 있어야 한다'는 말이 가장 싫다"고 고백했다.

앞서 황혜영은 이날 "어머니가 딸이 하나 있어야 네가 서운하지 않다는 말씀을 많이 하시는데, 나는 하나도 안 서운하다"라며 "또 딸이라는 보장이 없다"고 말했다. 두 아들을 둔 김정화도 "아들 둘이니까 딸이 있어야 한다는 말씀들을 하신다"고 거들었다.

남희석 역시 두 딸의 아버지. 남희석은 "딸들과 엘리베이터를 탔는데 다짜고짜 '아들 낳아야지', '아들 낳아야 든든하다'는 말씀을 하시더라"라며 "'아들 낳아야 한다'는 말이 정말 싫다"고 말했다.

g dragon

이어 그는 "'아들 가져라', '딸 가져라'라는 말을 덕담으로 하겠지만 누군가에게는 상처가 될 수 있다"라며 "또 '애 안 가지냐'고 묻기도 하는데, 사정을 모르는 말이다"라고 지적했다.

남희석은 "작은 말에도 배려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관련 블로그: 결혼은 해놓고 아이는 왜 안 낳느냐고 묻지 말아 주세요
baby holding hands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블로그로 이동합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