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가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에서 푸대접을 받았다'는 허위주장을 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뉴스1
인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에서 '푸대접'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문재인패싱"을 당했다는 것. 그러나 이는 홍 대표가 외교 의례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발언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홍 대표는 20일 오전 당 최고위원·3선의원 연석회의에서 '문재인 푸대접론'을 제기했다. 해당 발언 전문은 다음과 같았다.

"어제 우리나라 대통령이 뉴욕공항에 갔었는데 환영객이 미국 중에서 단 한명도 나오지 않은 장면을 봤다. 우리나라 역대 대통령이 미국을 방문할 때 그런 광경을 연출하진 않았다. 공항에 도착하는 동영상을 봤는데 이명박 대통령 갔을 땐 군악대까지 나왔고, 박근혜 대통령 갔을 때도 그렇게 했다. 아예 미국 측에서 한명도 안 나오는 걸 보고 레드카펫도 없고, 대한민국 대통령이 미국을 방문하면서 그런 대접을 받은 일이 있는가. 또 그런 대접을 받고도 국회 회담을 한다고 하고 있으니 참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안타깝다. 한국을 대표해서 가는 대통령이 미국에서 그런 대접을 받는 것 보고 참 답답하고 안타깝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마 기자 분들은 어제 뉴욕공항에 도착했을 때 그 광경을 검색을 해보시라. 그리고 과거에 이명박 대통령 미국 갔을 때, 박근혜 대통령 미국 갔을 때, 미국에서 어떤 식의 의전을 했는지 그것도 한 번 면밀히 살펴보시라.

그만큼이나 문재인패싱을 당하고 있음에도 정작 본인들은 그걸 숨기고 국민들에게도 숨기고 있다. 왜 그런 현상이 오게 됐는지는 본인들이 좀 냉철히 반성하고, 대한민국 국격을 되살리는 그런 대통령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다."

1

그러자 청와대는 "외교 프로토콜에 대해 착각하거나 잘못 아신 게 아닌가 싶다"고 반박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청와대 관계자는 "한국 대통령의 국빈 또는 실무 방문 때에는 미국 정부 환영객이 나오지만 이번 방문은 유엔 총회 참석으로, 유엔 총회 참석 시에는 미국 정부에서 일부 실무자가 나오지 영접객이 나오지는 않는다. 과거 정부에서도 그랬다"고 말했다. "유엔 총회에는 세계 각국의 정상급만 100여명이 오기 때문"이라는 것.

실제로 이명박 전 대통령이나 박근혜 전 대통령이 미국을 방문했을 때는 "군악대까지 나왔다"는 홍 대표의 주장은 사실과 거리가 멀다. 오마이뉴스가 지적한 것처럼, 이 전 대통령과 박 전 대통령이 각각 유엔총회에 참석했던 2011년과 2015년 촬영된 사진을 보면 군악대는 전혀 보이지 않는다. 미국 측에서 영접하러 나온 고위 인사도 없었다.

아래는 박 전 대통령이 유엔 총회 참석을 위해 뉴욕에 도착하는 모습이다.

홍 대표는 대체 어디서 뭘 본 걸까?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