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故김광석 딸 김서연 씨의 사망을 확인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cavani neymar

홀로그램으로 무대에 재현한 故 김광석의 모습.

가수 故 김광석의 외동딸 서연 씨가 이미 10년 전에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광석 팬들은 딸 서연씨가 해외에서 지내고 있던 것으로 알고 있어 큰 충격을 주고 있다.

20일 경기 용인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서연씨는 2007년 12월23일 오전 시간 경기 수원시의 한 대학병원에서 숨졌다. 당시 나이 만 16세.

집에서 쓰러진 서연씨는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치료 과정에서 숨졌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부검 결과 범죄 혐의점이 없어 내사 종결한 사건"이라고 설명했다.

발달장애를 앓고 있던 연 씨는 5살 때 아버지 김광석을 잃고, 이후 캐나다와 미국 등지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이후 2006년 김광석을 기리는 공연을 보기 위해 한국에 잠시 들렀다가 곧 어머니 서해순 씨와 함께 미국으로 떠났다.

한편 20일 고발뉴스는 유가족의 동의를 받아 용인동부경찰서에 김서연 씨를 실종신고하는 과정에서 사망 사실이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