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문정인 특보 비판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19일 오후,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를 비판한 데 대해 사과했다.

d

한겨레에 의하면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송 장관은 "발언이 과했던 것을 사과드린다"며 사과했다. 송 장관은 이어 "대통령 특보와 의견이 다르다고 해서 청와대 안보실장이 국방부 장관에게 주의 준 것이 억울하지 않냐"는 김진태 의원의 질문에 "억울하다고 생각하지는 않고, 정제되지 않은 말을 한 것에 사과했다"고 답했다.

송 장관은 지난 18일,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안보나 국방문제에 대해서는 상대해서는 안 될 사람"이라며, "학자 입장에서 떠드는 느낌이지 안보특보나 정책특보 같지 않아 개탄스럽다"고 발언한 바 있다.

뉴스1에 따르면 청와대는 이 발언이 논란에 휩싸이자 송 장관에 "국무위원으로 적절하지 않은 표현과 조율되지 않은 발언으로 정책적 혼선을 야기한 점을 들어 엄중 주의 조치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어 뉴스1에 "특정 발언이 문제라고 말하는 건 적절치 않고, 한 마디 한 마디에 매우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하는 국무위원으로 발언에 신중을 기했어야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뉴시스에 따르면 국방부는 청와대의 주의 조치에 "향후 유념해 나가도록 하겠다"며 입장을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