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인권유린을 규탄한다" : 아웅산 수치가 로힝야족 사태에 대해 입을 열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UU KYI
Soe Zeya Tun / Reuters
인쇄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자문역은 19일 연설에서 모든 인권 유린을 규탄하며 라카인 주의 탄압에 책임이 있는 사람들은 모두 법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라카인 주 분쟁으로 인해 고통을 겪은 모든 사람들의 아픔에 깊이 공감한다고 말했다.

지난달 25일 로힝야 무슬림 반군의 공격을 미얀마 군대가 진압하는 과정에서 41만 명 이상의 로힝야 족이 미얀마를 탈출해 방글라데시로 밀려났다. 그 이후 수치가 로힝야 사태를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수치는 미얀마가 국제적 비난을 두려워하지 않으며, 이번 분쟁에 대한 지속 가능한 해결책을 찾을 것이라 밝혔다.

유엔은 라카인 주에서 벌어진 군사작전을 인종 청소로 규정했다. 수치는 유엔의 비난을 직접 언급하지 않았으나, 미얀마 정부는 인권 침해를 규탄하며, 학대자는 법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 말했다.

“우리는 모든 인권 침해와 불법 폭력을 규탄한다. 우리는 국가 전체의 평화, 안정, 법치 복구에 헌신할 것이다.” 수치는 미얀마의 수도 네피도에서 이렇게 밝혔다.

suu kyi

불교 신자가 다수인 미얀마에서 수치는 긴 군사 독재 시절 가택 연금을 겪으며 오래전부터 서구에서 미얀마 민주화 운동의 대표로 칭송받아왔다. 그러나 로힝야 족에 대한 학대에 대해 함구하여 수치에 대한 비난이 커져왔다.

“안정과 조화를 해치고 법치를 약화시키는 인권 유린 등의 모든 행위에 엄격한 법과 정의로 대응할 것이다.”고 수치는 말했다.

“분쟁으로 고통 받는 모든 사람들을 안타깝게 생각한다.”

18일 유엔은 미얀마 정부에 라카인 주의 군사 작전을 중단하는 한편, 인도주의적 접근을 허용하고, 민간인들이 안전하게 귀가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을 요구했다.

‘소탕 작전은 없다’

미얀마의 강력한 군대가 보안을 전부 담당하고 있으며, 수치는 지난 5일 “무장 충돌과 소탕 작전은 없었다”는 발언 외에 군사 작전에 대해서는 별도로 언급하지 않았다.

그는 “그러나 우리는 국경을 넘어 방글라데시로 도피하고 있는 무슬림들이 있다는 소식에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왜 탈출이 일어나고 있는지 알고 싶다. 우리는 남아있는 사람들, 도피한 사람들과 이야기하고 싶다. 라카인 주의 무슬림들 대다수는 탈출하지 않았다는 사실은 거의 알려지지 않은 것 같다.”

suu kyi

수치는 평화와 안정을 회복하고 무슬림과 라카인 주 대다수인 불교도들 사이의 조화를 이루기 위해 정부가 노력해왔다고 말했다.

수치(72)의 자녀들은 영국 시민권자이기 때문에, 수치는 군정이 만든 헌법에 따라 대통령이 될 수 없다. 이 때문에 국가자문역 및 외교장관을 맡고 있지만 수치는 사실상 정권의 지도자이다.

수치는 라카인 주의 소수 무슬림들을 가리킬 때 ‘로힝야’라는 단어를 사용하지 않았다.

스스로를 로힝야라 칭하는 미얀마인은 110만 명에 달한다. 미얀마의 불교도들은 그들을 방글라데시에서 온 불법이민자로 보곤 한다. 이 호칭은 미얀마 내에서 분열을 일으키곤 한다.

로힝야 족 대부분은 미얀마 시민권을 가지고 있지 않다.

Close
아웅산 수치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