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신 ‘컵누들'이 46년 동안 감추었던 비밀을 드러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일본 기업 닛신은 세계 최초로 인스턴트 라면을 만든 데에 이어 1971년, 세계 최초로 컵라면을 개발한 회사로 유명하다. 최초의 회사가 만든 제품답게 이름도 ‘컵 누들’(Cup Noodle)이다.

cup noodle

2017년 9월 18일은 닛신이 컵 누들을 발매한 지 46주년이 되는 날이다. 이날 닛신은 그동안 ‘컵 누들’을 사랑해 온 사람들이 궁금해했던 비밀 하나를 털어놓았다.

the

바로 라면에 들어간 고기 블록의 정체에 관한 것이었다. 고기가 들어간 블록인 건, 알지만 고기 외에 들어간 재료가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미스터리로 남아있었다.

닛신은 이 미스터리를 그냥 밝히지 않았다. 만화 ‘명탐정 코난’의 스핀오프인 ‘범인의 한자와씨’와 협업해 특별히 제작된 웹 만화를 통해 공개했다. 고기의 비밀을 드러는 건, 바로 ‘범인의 한자와씨’의 주인공인 ‘검은 범인’이다.

이 만화에서 한자와씨는 닛신에 취직한다. 그리고 회사에서 미스터리 고기의 정체를 드러내자는 캠페인이 있다는 걸 알게된다.

사실 한자와씨도 고기의 비밀을 알고 싶다. 하지만 그의 마음 한 쪽에는 여전히 고기블럭의 정체를 미스터리로 남겨두고 싶은 생각도 있다. 이러한 갈등에 흔들리는 중인데, 회사의 홍보부장은 고기의 정체를 드러내려 한다.

결국 한자와씨는 그가 말을 하지 못하도록 그를 살해한다.

그리고 영원히 이 비밀을 봉인하기 위해 건물을 폭발시킨다.

그때 만화는 홍보부장이 고기 블록으로 남긴 다잉메시지를 보여준다. 바로

‘고기와 콩’이다.

the

닛신은 이 사이트를 통해 ‘컵누들 46년만의 고백’이란 제목으로 성명서를 발표하기도 했다. 이 성명서에는 “수수께끼 고기의 미스터리한 정체는 바로 콩입니다. 세계의 식품 위기에 대응한 하이드브리드 고기 였습니다.”라고 적혀있다. 컵누들은 그동안 돼지고기과 닭고기를 기반으로 한 2종류의 고기블록을 만들어왔다.

 

허프포스트JP의 'カップヌードルの「謎肉」、その正体は○○だった。発売46周年で告白'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