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에서 발견된 여성 나체 시신의 신원이 확인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청주의 한 하천 둑길에서 나체로 발견된 시신은 22세 여성 A씨로 확인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9일 오전 6시 40분께 청주시 흥덕구 하천 둑길에 나체의 여성 시신이 엎드려 있는 것을 마을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으며..지문 감식 결과 A씨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주거지는 청주가 아닌 다른 지역으로 돼 있다"며 "실제 거주지가 어디인지 확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A씨는 머리·얼굴에 둔기 등으로 맞은 듯한 심한 상처가 있었으며, 주변에 핏자국이 발견돼 '타살'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발견 하루 전인 18일 살해당한 것으로 추정된다. 시신 주변에는 원피스/속옷 등 옷가지만 있었으며, 휴대전화와 지갑 등 신분 확인이 가능한 소지품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한겨레에 "타살 혐의점을 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며 "옷이 벗겨진 점으로 미뤄 성폭행 뒤 살해당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흥덕경찰서는 강력팀 4개를 동원해 인근 CCTV를 확인하는 등 탐문 수사와 목격자 확보에 나섰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