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가 '돌출발언' 송영무 국방장관에게 '엄중 주의' 조치를 내렸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
뉴스1
인쇄

청와대는 19일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게 '엄중 주의' 조치를 내렸다고 밝혔다. 최근 논란이 된 송 장관의 '돌출발언'에 대한 대응으로 보인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비서관은 이날 출입기자단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청와대는 송 장관의 국회 국방위원회 발언과 관련, 국무위원으로 적절하지 않은 표현과 조율되지 않은 발언으로 정책적 혼선을 야기한 점을 들어 엄중 주의 조치했다"고 밝혔다.

앞서 송 장관은 전날(18일) 국회 국방위원회에 출석해 문 특보에 대해 "학자 입장에서 떠드는 느낌이지 안보특보나 정책특보 같지 않아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송 장관은 정부의 800만달러 규모 대북 인도적 지원계획에 대해서는 "지원시기는 굉장히 늦추고 조절할 예정이라고 통일부로부터 들었다"고 해 통일부 공식입장과는 차이를 보였다.

2

송 장관이 논란을 빚은 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전술핵 재배치에 대해 지난 4일 국방위에서는 '검토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가 12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는 '검토하지 않는다'고 해 말을 바꿨다는 비판을 받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정확히 (송 장관의) 어느 한 발언을 뜯어서 이야기한 건 아니다"며 "특정발언이 문제라고 말하는 건 적절치 않고, 한 마디 한 마디에 매우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하는 국무위원으로 발언에 신중을 기했어야 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신중하지 못한 발언으로 정부 내 큰 이견이 있는 것처럼 비쳐지게 만든 점에 대해 발언한 사람이 어떤 의도와 취지를 갖고 했든 결과적으로 부적절했다면 앞으로 조심하라는 차원의 경고라고 봐야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윤 수석이 언급한 '국무위원으로 적절하지 않은 표현'은 문 특보와 관련한 송 장관 발언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같은 관계자는 "문 특보는 개인을 비판한 것이 아니라 '참수작전' 표현에 문제있다는 등 지적을 한 것인데, 송 장관은 인신공격성 발언을 한 것이니 수준이 좀 다르다"고 언급했다.

12

'정책적 혼선'과 관련해선 송 장관이 대북 인도적 지원 시기를 통일부와는 달리 언급한 것을 두고 한 비판으로 해석된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통화에서 "800만불 (대북지원) 관련 어제 송 장관 발언이 조율되지 않은 부분"이라고 말했다.

다만 청와대 측은 송 장관과 문 특보 간 충돌이 발생해 외교안보라인에 혼선이 생겼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실제 충돌이 있다면 사람을 바꿔야(교체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충돌설'을 일축했다.

큰 외교안보 기조는 같이하되 논의·토론 등을 통해 서로 다른 의견을 교환하는 건 당연한 의사소통 과정이라는 설명이다.

한편, 국방부는 청와대의 송 장관에 대한 '엄중 주의' 조치에 "향후 유념하겠다"는 짤막한 공식 입장을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