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서울을 위험에 빠뜨리지 않는 대북 군사옵션'이 "있다"고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MATTIS KOREA
Pool via Getty Images
인쇄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서울에 중대한 타격을 입히지 않는' 대북 군사옵션이 존재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것이 어떤 종류의 옵션인지, 살상무기가 동원되는지 여부 등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로이터 등에 따르면 18일(현지시간) 매티스 장관은 한국을 중대한 위험에 빠뜨리지 않으면서 북한에 타격을 입힐 군사 옵션을 미국이 가지고 있냐는 질문에 "그렇다. 있다"면서도 "그러나 자세하게 말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그것이 살상무기를 동원한 '키네틱(kinetic)' 옵션인지 취재진이 재차 물었지만 그는 답변을 거부했다.

매티스 장관이 언급한 군사옵션이 어떤 것인지는 분명하지 않다. 북한 핵·미사일 시설에 대한 '외과수술식(surgical)' 선제타격이나 휴전선에 배치된 북한 대포 무력화 등이 거론되지만 어떤 경우든 서울을 겨냥한 북한의 반격을 완전히 피하기는 어렵다는 게 중론이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17일 유엔 안보리 차원의 대북 옵션이 바닥나고 있다며 미국이 이 문제를 국방부에 넘겨야 할지도 모른다고 언급한 바 있다.

mattis korea

전술핵에 대한 질문도 있었다. 매티스 장관은 전술핵 재배치를 고려하고 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답변을 피했다. 대신 "우리는 동맹들이 제기하는 어떤 이슈든 열린 대화를 한다"고만 답했다.

최근 그는 전술핵 재배치에 부정적인 의견을 우회적으로 밝힌 바 있다.

한편 매티스 장관은 외교적 대응과 제재가 현재까지는 북한을 압박하는 데 성공적이었다고 말했다.

또 그는 북한이 미사일 발사 도발을 감행하면서 "자신들이 공격 받게 될 일종의 선을 염두에 두고 그걸 넘지 않는" 수준을 계산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