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을 고발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지난 9월 11일, 국가정보원 개혁발전위원회는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이 만든 ‘박원순 제압문건’에 대해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을 ‘종북’으로 규정해 좌편퍙 시정 운영실태를 조사하고 대응방안을 모색했으며 ‘좌파의 등록금 인하 주장에 대한 허구성을 전파해야 한다’는 등의 내용이 적힌 문건이었다. 당시 국정원 개혁위는 검찰 수사 의뢰를 권고했다.

the

그리고 9월 19일, 박원순 시장은 직접 검찰에 이명박 전 대통령을 고발하기로 했다.

‘뉴스1의 보도에 따르면,
박 시장은 이날 열린 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 제6차회의에 참석해 "권력을 남용해 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드는 적폐는 청산돼야 한다”며 “저와 제 가족 뿐만아니라 청년 실업자 제압, 비정규직 노동자, 서울시민을 향한 제약 등 그동안 제 자신과 제 가족에 대한 근거없는 음해와 댓글로 공격을 일삼았다. 종북좌파라는 딱지와 낙인, 아들에 대한 병역 의혹 제기, 대기업에 기부를 강요했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말했다.

the

또한 “무상급식, 마을공동체 사업,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도시재생정책 등 새로운 도전도 다 모두 제압을 당했다. 정권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시민의 삶과 도시의 발전을 방해했다”며 “이명박 전 대통령은 국가의 근간을 흔들고 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들었고, 박근혜 정권은 인권과 민주주의가 없던 세상을 복원했다”며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