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지사가 한 기자에게 밝힌 좀 더 구체적인 심정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news1

남경필 경기지사가 18일 장남(26)의 필로폰 투약 사건에 대해 한 기자에게 페이스북 포스팅보다 좀 더 구체적인 심정을 털어놨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독일을 방문 중인 남 지사는 이날 오전 8시 20분께 "지금 일찍 귀국해 한시라도 빨리 국민과 경기도청 공직자에게 자초지종을 설명하는 게 좋을 것 같다"며 현장에 있던 한 기자에게 "아버지인 제 몫이다. 제가 책임져야 한다"고 심경을 전했다.

함께 있었던 기자는 연합뉴스 기자로 확인됐다.

연합뉴스는 남 지사가 이날 오전 베를린 라디슨블루호텔에서 중도 귀국길에 오르며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사건을 알게 된 뒤) 아들과 잠깐 통화했는데 아들이 미안하다고 했다. 긴 통화는 못 하고 들어가서 보자고 했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연합뉴스 기자에게 "아들이 죗값을 치르고 더욱더 반성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며 "당연히 있는 대로 죗값을 받고, 아들은 제 아들이니까 안아주겠다"고 밝혔다고 한다.

당시 남 지사는 구체적인 심경을 묻는 기자에게 페이스북 글로 대신하겠다고 밝혔다고 한다. 남 지사는 이날 오전 7시에 페이스북에 아래와 같은 심경을 밝힌 바 있다.

국민 여러분, 경기도민 여러분 죄송합니다.
한국시각 오늘 새벽, 저의 둘째 아들로부터 전화를 받았습니다.
군복무 중 후임병을 폭행하는 죄를 지었던 제 큰 아들이 또다시 범죄를 저지르고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는 것입니다.
독일 베를린 출장중인 저는 모든 일정을 중단하고 가장 빠른 비행기로 귀국하겠습니다.
그리고 자세한 말씀 드리겠습니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남경필 지사 페이스북 2017.9.18.)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