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가 '군함도' 흥행 성적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배우 송중기가 패션 매거진 마리끌레르가 만드는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매거진 마리끌레르 BIFF Special의 표지를 장식했다.

해당 잡지에서 송중기는 화보 촬영과 함께 인터뷰를 진행했다.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매거진인 만큼, 송중기가 가장 최근에 촬영한 영화인 '군함도'의 이야기가 빠질 수 없었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군함도'는 스크린 독과점, 역사 왜곡 논란 등으로 결국 손익분기점인 700만명을 채우지 못했다.

  • OSEN
    송중기는 인터뷰에서 "영화 흥행과 비평의 결과에 속상한 마음이 들기도 했다"라며 "그럴 때일수록 좀 더 객관적으로 자기 반성을 먼저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또 "좀 더 잘했더라면 더 많은 관객에게 영화의 메시지를 잘 전달하고 인정받을 수 있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도 있다"고 전했다.
  • OSEN
    또 "선배들과 교감을 나누며 '군함도'를 위해 보낸 모든 시간은 성장의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찍고 싶은 영화에 대해 "후회 없는 작품들로 (필모그래피를) 채우고 싶고, 기회가 된다면 다른 문화권 현장도 경험해보고 싶다"고 답했다.
  • OSEN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