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서예지X우도환 눈속임에도 기자 탈출 실패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구해줘' 우도환이 기자를 구했지만, 구선원의 늪은 깊었다.

17일 오후 방송된 OCN 주말드라마 ‘구해줘’(극본 정이도, 연출 김성수)에서는 석동철(우도환 분)은 임상미(서예지 분)와 임주호(정해균 분)를 구하고 백정기(조성하 분)의 신임을 얻었다.

동철은 김보은(윤유선 분)에게 “상미 친구”라며 “자기는 괜찮으니까 걱정하지 말고 조금만 더 버텨 달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은 몸이 괜찮아질 때까지 계속 연기를 해야 한다. 그래야 이 사람들을 속일 수 있다”며 보은을 안심시켰다.

상미는 신도들 앞에서 예비 영모로서 나섰다. 새하늘님 언어를 연기해 눈속임을 할 수 있었다. 보은은 그 모습을 보며 오열했다.

동철은 구선원에서 사람들을 환자로 둔갑해 약품을 빼돌렸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이 사실을 서울에 있는 기자 선배에게 알리겠다던 홍소린(전여빈 분)은 강은실(박지영 분)로부터 정체를 들키고 말았다.

정기는 “영모의 자격이 있는지 봐야겠다”며 소린을 데려왔다. 그녀가 잠입한 기자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냐며 그것이 아니라면 불기도를 대신 내리라고 했다. 이에 상미는 눈물을 흘리며 불기도를 내렸다. 이때 동철은 의도적으로 주의를 환기시켰고 정기로부터 ‘거룩한 문지기’라는 칭호를 받았다.

정기와 조완태(조재윤 분)는 대립했다. 정기는 완태에게 “이제 그만 나가라”고 말했고, 완태는 “넌 사기전과범 그게 진짜 모습이다”며 분노했다. 정기는 “과거 당신이 알던 그 죄인은 이미 죽었다”며 만만치 않게 맞섰다.

상미는 보은을 만나기 위해 머리를 썼다. 임주호(정해균 분)에게 “새하늘님이 꿈에 나타났다”며 “내가 직접 엄마한테 기도를 해줘야 엄마도 병으로부터 자유로워지고 나도 진짜 영모가 될 수 있을 거래”라고 말했다.

한상환(옥택연 분)은 형사 이강수(장혁진 분)를 찾아와 구선원 사건에 관심을 가져주길 부탁했고, 마지막으로 무지군 군수 한용민(손병호 분)을 찾아가겠다고 결심했다. 만약 안 될시 자신이 아버지를 고발하겠다고 했다.

동철은 소린을 구하기 위해 은실과 대립했다. 주사바늘을 소린 대신 은실의 팔에 꽂아 넣은 것. 그러나 도망치던 소린은 완태에게 먼저 들키게 됐고, 한상환(옥택연 분)에게 엄마의 전화가 걸려왔다.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김과장'으로 돌아본 오피스 드라마 5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