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MB 블랙리스트 김미화씨 19일 조사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뉴스1
인쇄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작성한 문화계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방송인 김미화 씨가 검찰에 출석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정원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19일 오전 10시 블랙리스트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진 김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며 "김씨는 검찰에 나와 이명박 정부 시절 자신이 받은 불이익 등 피해 정황을 털어놓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 2010년 자신의 트위터에서 "김미화는 KBS 내부에 출연금지 문건이 존재하고 돌고 있기 때문에 출연이 안 된답니다"라는 글을 올려 파문이 인 바 있다. KBS는 당시 이 발언을 문제 삼아 그를 경찰에 고소했다.

김씨는 2011년 4월에는 8년간 진행해온 MBC 라디오 프로그램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에서도 하차했다. 당시 동시간대 청취율 1위를 유지하는 것은 물론, 광고 판매율도 높은 순위를 차지한 인기 프로그램이었다.

국정원은 이와 관련해 최근 자체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 조사 결과 "2011년 4월 원장 지시로 MBC 특정 라디오 진행자 퇴출을 유도했다"고 밝혀 김씨의 방송 하차 배후에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있음을 시인했다.

검찰은 김씨에 대한 조사에 앞서 18일에는 배우 문성근씨(64)를 불러 조사한다. 더불어민주당의 전신인 민주통합당에서 최고위원까지 지낸 문씨는 이명박·박근혜 정부 내내 방송에 거의 출연하지 못했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