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이 '김명수 대법원장 인준'을 국회에 간절하게 호소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뉴스1
인쇄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야당의 반대로 김명수 대법원장 임명동의안 처리 문제가 지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입장을 냈다. 문 대통령은 "사법부 새 수장 선임은 각 정당의 이해관계로 미룰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3권 분립 차원에서 인준에 협조해 달라고 야당에 요청했다.

내주 유엔총회 방문차 미국 뉴욕을 방문하는 문 대통령은 또 유엔총회에 다녀온 후 각당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국가안보와 현안 문제 해결을 위해 논의하고 협력을 구하겠다"고 말했다.

24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그러나 야당은 청와대의 요구에 순순하게 응하지 않겠다는 뜻을 보이고 있다.

김철근 국민의당 대변인은 "청와대는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막말 사과 버티기로 (인준안 논의가) 한걸음도 못 나가고 있다는 사실을 모른척하지 말아야 한다"며 "청와대의 방조 또한 민주당의 독선과 오만에 동조하는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하는 문 대통령 입장문 전문이다.

현재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 상황이 매우 엄중합니다. 유엔총회장으로 향하는 제 발걸음은 한 없이 무겁습니다. 그렇지만 국제 외교 무대에서 한국의 이익을 지키고 한반도, 나아가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그 어느 때보다 노력하겠습니다. 국제 사회가 우리와 함께 평화적 해결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설득하겠습니다.

대법원장 후보자의 국회 인준 문제도 제 발걸음을 무겁게 합니다. 현 대법원장 임기는 오는 24일 끝납니다. 그 전에 새로운 대법원장 선임 절차가 끝나지 않으면 사법부 수장 공백사태라는 헌정 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집니다.

사법부 새 수장 선임은 각 정당간의 이해관계로 미룰 수 있는 문제가 아닙니다. 민주주의 요체인 '입법, 사법, 행정' 3권 분립 관점에서 봐주시길 바랍니다. 또한 3권 분립에 대한 존중의 마음으로 사법부 수장을 상대로 하는 인준 절차에 예우와 품위가 지켜지는 것도 중요합니다.

인준 권한을 가진 국회가 사정을 두루 살펴 사법부 수장 공백이라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지지 않도록 해주시기 바랍니다. 그동안 국회와의 원활한 소통을 위해 노력했지만 부족했던 것 같아 발걸음이 더 무겁습니다. 유엔총회를 마치고 돌아오면 각 당 대표를 모시겠습니다. 국가안보와 현안문제 해결을 위해 논의하고 협력을 구하겠습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