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이츠 전 美국방장관이 북핵 해법으로 '체제 인정'을 제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ROBERT MICHAEL GATES
Kevin Lamarque / Reuters
인쇄

로버트 게이츠 전 미국 국방장관이 북핵 해법과 관련해 새로운 해법을 제시했다. 바로 체제 인정·평화협정 체결 등 정치적 해법을 제시한 것이다. "북한, 체제안전 느끼지 않는 한 핵포기 안할 것"이라는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해법과도 매우 유사한 것으로 트럼프 정권에서 과연 이 같은 제안이 받아들여질 수 있을지 관심을 모을 전망이다.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에서 열린 얄타유럽전략회의(YES)에 참석한 게이츠 전 장관은 9월16일(현지시간) 유로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robert michael gates

"정치적 해결책을 찾기 위해선 미국은 은둔국가(북한)에 손을 내밀어야 한다. 아마도 그것은 (체제) 인정, 제재 해제, 평화 조약 체결과 관련이 있다. 정치적 해결책이 없을 때 중요한 외교적 제안과 함께 미국이 취할 수 있는 군사적 행동을 언급해야 한다"

뉴스1에 따르면 "지난 1953년 유엔군 총사령관과 북한군 최고사령관 및 중공인민지원군 사령관은 한국전쟁을 중단한다는 '휴전협정'을 맺었다"며 "이 때문에 일각에선 휴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하는 것이 현실적인 북핵 해법이라고 주장해왔다"고 전했다.

게이츠 전 장관은 조지 H.W 부시 정부 시절인 1991년 1993년 중앙정보국(CIA) 국장을 지냈다. 이후 조지 W. 부시 정부 시절인 2006년 국방장관에 취임했으며 버락 오바마 정부에서 장관직을 유임한 후 2011년 퇴임했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